‘건물 10층 높이’ 중국 우주발사체가 지구에 떨어진다

‘건물 10층 높이’ 중국 우주발사체가 지구에 떨어진다

yoonsukjang
Long 조회수 13

조선일보


[7NEWS] ‘건물 10층 높이’ 중국 우주발사체가 지구에 떨어진다

조선일보 - 어제 오후 7:00


e54f50fca0ebf54ac62e5caee4519f62_1667554711_2723.jpg 

96bd10334569d657610e290bc9f7f0f6_1667551760_3001.jpg 

[7NEWS] ‘건물 10층 높이’ 중국 우주발사체가 지구에 떨어진다

© 3b1a5afb-1da2-416b-8bd7-b3c3e8b1fff6


안녕하세요. 7NEWS입니다. 지난달 31일 중국이 우주정거장의 실험실 모듈을 쏘아올릴 때 사용한 발사체 ‘창정5B호’의 잔해가 오는 4일과 5일 사이 지구로 추락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창정5B호는 통제불능 상태입니다. 보통 우주발사체는 발사 후 궤도 진입 전 탑재체를 분리하고 태평양 쪽으로 떨어지도록 설계됩니다. 그러나 중국 우주발사체는 궤도까지 올라간 뒤 탑재체를 분리하고, 임무를 다한 우주발사체는 일주일 간 우주를 떠돌다 서서히 낙하합니다.




그러나 창정5B호가 너무 크고 무거운 물체라는 것이 문제입니다. 창정5B호의 길이는 22.5m이고, 무게는 20t입니다. 창정5B호를 지상에 똑바로 세우면 건물 10층 높이와 비슷합니다. 그러니까 지금 10층짜리 건물이 지구를 향해 날아오고 있다는 뜻입니다.




대개 발사체가 대기권으로 진입하면 마찰열으로 대부분 불타 없어집니다. 하지만 연소되지 않은 파편이 지상으로 떨어질 경우 피해가 큽니다. 우주 과학자들은 몸체의 약 20~40%가 대기권에서 타지 않고 지구로 낙하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항공우주산업을 지원하는 미국 비영리단체 에어로스페이스에 따르면 현재 시점에서 잔해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은 미국 중남부, 남유럽, 남미, 인도, 중국, 아프리카, 호주 등으로 꼽힙니다. 지구 인구의 88%가 분포된 지역에 영향을 미치는 셈입니다.




예상 낙하지점이 지나치게 광범위하지요? 통제가 불가능한 우주 물체의 추락 시간과 장소를 현재 시점에서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정확한 낙하지점과 시간 예측은 추락하기 1~2시간 전에야 가능하다고 합니다.




중국 로켓 잔해의 추락위험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올해 5월과 7월, 2018년, 2020년, 2021년에도 있었습니다. 중국이 ‘우주 굴기’를 내세우는 동안 인류는 언제 떨어질 지 모르는 대형 로켓 잔해를 머리 위에 달고 살고 있습니다.





◇통제 불능 중국 우주 발사체, 이르면 4일 밤 지구로 추락

통제 불능 상태로 추락 중인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5B호’ 잔해가 한국 시각으로 금요일인 4일 오후 10시 17분에서 토요일인 5일 오후 6시 17분 사이 지구에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北 도발 맞서… 한미, 군용기 240대 동원한 연합훈련 연장

한미(韓美) 공군이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4일까지 진행하기로 한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의 훈련 기간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3일 밝혔다. 한미가 ‘비질런트 스톰’을 진행하는 도중에 훈련기간을 연장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北, 화성-17형 ICBM 발사… 2단 분리 후 정상비행 실패 추정

북한은 3일 동해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했다. 북한이 ICBM을 발사한 건 올해 7번째로, 전날 120여발의 미사일·방사포 도발에 이은 전방위적 도발 행위다. 군은 다만 북한의 이번 ICBM 도발이 실패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연일 미사일 쏘는 北… 민노총 “한미공중훈련한 尹정권 때문”

북한이 분단 이후 최초로 북방한계선(NLL) 이남으로 미사일을 쏘는 등 도발 수위를 높이는 것과 관련해 민주노총이 ‘북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한미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을 강행했기 때문’이라는 취지의 성명을 발표했다.



◇지갑 벌써 닫혔는데, 창고만 많이 만들었네

코로나 팬데믹(대유행) 기간 호황을 누리던 물류센터 시장이 냉각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물류센터 붐을 이끌었던 전자상거래 수요가 팬데믹 완화와 경기 침체 우려로 감소하기 시작한 영향이다.


◇이 가방 가격, 오르고 또 올라 이젠 1300만원대

샤넬과 생로랑·루이비통·버버리 같은 명품 업체들이 고환율과 인플레이션을 핑계로 제품 가격을 줄줄이 올리고 있다. 샤넬은 2일 한국 매장에서 파는 모든 제품 가격을 최대 12% 인상한다고 밝혔다. 올해만 네 번째 제품 가격 인상으로 지난 8월 이후 3개월 만에 또 가격을 올린 것이다.



◇MS 홀로렌즈 사업 중단, 메타는 손실 눈덩이… 메타버스 잿빛으로

장밋빛이었던 메타버스가 잿빛으로 변해가고 있다. 팬데믹 기간 동안 메타버스가 전도 유망한 기술로 떠오르면서 메타버스 투자에 돈이 몰렸다. 하지만 아직까지 가시적인 성과나 수익 모델을 내놓지 못하자 시장의 반응은 싸늘해지고 있다.



7NEWS 뉴스레터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45557


[7NEWS] ‘건물 10층 높이’ 중국 우주발사체가 지구에 떨어진다 (msn.com) 




헬스조선


오늘 밤, 하늘에서 ‘우주쓰레기’가 떨어진다

1시간 전




e54f50fca0ebf54ac62e5caee4519f62_1667554711_434.jpg 

96bd10334569d657610e290bc9f7f0f6_1667551849_9114.jpg 

오늘 밤, 하늘에서 ‘우주쓰레기’가 떨어진다

© 제공: 헬스조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3일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 5B호 잔해물’이 대기권으로 재진입하며 한반도로 추락할지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창정-5B호는 우주정거장의 모듈 등을 운송하기 위해 개발된 대형 우주발사체로 무게가 837톤에 이른다. 지구로 추락하리라 예상되는 잔해는 발사체의 상단부다. 이 부분만 해도 무게 21톤, 길이 31미터, 직경 5미터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잔해가 대기권에서 전부 소각되지 않을 정도로 크면, 타고 남은 부분이 지상으로 추락한다. 우주위험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은 추락 시간을 오늘(4일) 저녁 5~9시경으로 추측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최종 수락 지점과 시간이 확인되는 대로 다시 공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주쓰레기 낙하 위험은 앞으로 더욱 대두할 전망이다. 지난 7월 세계적인 과학 학술지 ‘네이처(Nature)’의 자매지인 ‘네이처 아스트로노미(Nature Astronomy)’에 게재된 논문에 의하면 앞으로 10년간 지구로 떨어진 우주쓰레기에 맞아 부상자가 생길 위험은 약 10%다.




이는 현재의 로켓 발사 빈도를 토대로 계산한 값이므로, 로켓 발사가 지금보다 활발해진다면 사상자 발생 위험도 더 커진다. 우주로 새 발사체를 쏘아 올릴 우주쓰레기가 생기기 때문이다. 실제로 2020년엔 지구 저궤도로 쏘아 올린 발사체의 60%가 궤도에 발사체 일부를 잔해로 남겼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우주쓰레기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고, 우주로 발사체를 쏘아 올리는 모든 국가가 이를 지켜야만 위험을 줄일 수 있다”며 “그렇지 않으면 발사체 잔해 추락으로 말미암은 위험은 시민에게 전가된다”고 우려했다. 




오늘 밤, 하늘에서 ‘우주쓰레기’가 떨어진다 (msn.com) 






머니투데이


또 '통제 불능' 中 우주로켓…韓 "잔해물 추락 위험 감시"

김인한 기자 - 어제 오후 9:59




중국이 최근 발사한 우주발사체(로켓) 창정 5B호 잔해가 이르면 4일 저녁 지구로 추락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우리나라 연구진은 로켓 잔해가 한반도로 떨어질 가능성을 대비해 우주를 감시 중이다. 로켓 잔해가 대기권에서 전부 소각되지 못하고 지구로 추락할 가능성이 있지만 현재까지 한반도 추락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인다.


e54f50fca0ebf54ac62e5caee4519f62_1667554711_5661.jpg 

96bd10334569d657610e290bc9f7f0f6_1667551964_8296.jpg 

또 '통제 불능' 中 우주로켓…韓

© MoneyToday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중국의 창정 5B호 잔해물은 4일 오후 11시쯤 지구로 떨어질 전망이다. 천문연구원은 우주위험 감시기관으로, 추락시간 오차 범위가 오후 11시 전후 6시간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국가항천국은 지난달 31일 창정 5B호에 우주정거장 마지막 모듈 멍톈(夢天)을 실어 발사했다. 중국은 연내 T자형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완공을 목표 중이다. 톈궁은 핵심 모듈 톈허(天和)와 실험실 모듈 2개(원톈·멍톈)으로 구성되는데, 모두 성공적으로 우주에 도착했다. 남은 퍼즐은 모듈들을 결합하는 일이다.




중국이 이처럼 우주 굴기를 과시하고 있지만, 문제는 중국 로켓은 어디로 어떻게 떨어질지 모른다는 점이다. 통상 우주 공간에서 분리되는 로켓은 대기권으로 진입하면서 마찰열에 의해 대부분 불타 없어진다.


e54f50fca0ebf54ac62e5caee4519f62_1667554711_716.jpg 

96bd10334569d657610e290bc9f7f0f6_1667552063_6285.jpg 

또 '통제 불능' 中 우주로켓…韓

© MoneyToday






하지만 중국의 로켓 창정 5B호는 무게만 837톤에 이르는 초대형 로켓이다. 우주정거장 모듈을 실었던 로켓 상단부는 무게만 21톤, 길이 31m에 달한다. 현재 지구 추락 위험이 있는 잔해물은 21톤 상단부로, 대기권에서 전부 소각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인 로켓은 우주 궤도에 진입하기 전 분리된 뒤 예정된 지점으로 낙하하지만, 창정 5B호는 우주 궤도에 진입한 이후에도 상단부를 추가 분리한다. 이에 따라 로켓이 일정 기간 우주 궤도를 떠돌다 대기권으로 재진입하는 상황이 벌어진다.




앞서 2020년 3월 창정 3B호 로켓 잔해가 중국의 한 마을에 떨어졌다. 또 미국 전문가들은 같은 해 5월 창정 5B호 로켓 잔해가 코트디부아르의 마을에 추락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천문연구원은 우주 감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천문연구원의 궤도 분석 결과 등에 따르면, 현재 한반도 추락 가능성은 거의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궤도 변화 가능성도 있어 면밀히 감시한다는 계획이다.


e54f50fca0ebf54ac62e5caee4519f62_1667554711_8752.jpg 

96bd10334569d657610e290bc9f7f0f6_1667552063_4478.jpg 

또 '통제 불능' 中 우주로켓…韓

© MoneyToday




또 '통제 불능' 中 우주로켓…韓 "잔해물 추락 위험 감시" (msn.com) 




아시아경제


오늘 밤 하늘에서 쏟아지는 中 우주쓰레기…韓 안전할까

1시간 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중국이 우주정거장 구축을 위해 쏘아 올린 로켓의 잔해인 우주쓰레기가 4일 밤 11시경 대기권 아래로 추락할 예정이다. 관측된 궤도상으로는 잔해물이 한반도에 떨어질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정부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궤도 추적 등 정밀 모니터링에 나섰다. 독자 우주정거장 완공을 목전에 둔 중국이 최근 연이어 초대형 로켓을 발사하면서 추락 잔해물이 늘자, 지구촌에서 '중국산 우주쓰레기 경보'가 연일 울리고 있다.




e54f50fca0ebf54ac62e5caee4519f62_1667554711_9948.jpg 

96bd10334569d657610e290bc9f7f0f6_1667552162_1083.jpg 

오늘 밤 하늘에서 쏟아지는 中 우주쓰레기…韓 안전할까

© 제공: 아시아경제

오후 11시 전후 추락 예정, 한반도 추락 가능성은 없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중국 우주발사체 잔해물의 추락 위험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잔해물은 지난달 31일 중국이 발사한 로켓 '창정 5B'호의 상단 부품으로, 무게는 21t, 길이 31m·직경 5m가량으로 추정된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우주쓰레기는 이날 오후 11시 전후(±6시간)에 추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천문연이 오전 9시 기준 우주쓰레기의 진입 궤도를 분석한 결과, 잔해물이 한반도에 추락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과기부는 천문연과 함께 만일의 위험에 대비해,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시스템(OWL-Net·아울넷)을 통해 모니터링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아울넷은 우주의 인공물체가 지구로 낙하할 경우, 물체의 추락 예상 지역을 실시간 예측하며 범위를 좁히는 방식으로 대응한다.


e54f50fca0ebf54ac62e5caee4519f62_1667554712_1807.jpg 

96bd10334569d657610e290bc9f7f0f6_1667552161_9514.jpg 

오늘 밤 하늘에서 쏟아지는 中 우주쓰레기…韓 안전할까

© 제공: 아시아경제




중국산 우주쓰레기가 대기권에 진입하며 위협 경보를 일으킨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4월, 올해 7월에도 창정 5B 발사체의 잔해물이 지구로 추락해 각각 인도양 인근 해상에 추락했다. 2020년 5월에는 중국의 발사체 파편이 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의 한 마을에서 발견돼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창정 5B는 중국 독자 우주정거장 '톈궁' 건조를 위한 운반용 발사체로 개발됐다. 무게와 규모 모두 막대하다. 총 중량 837t에 이르며, 길이 57m·직경 5m급의 대형 로켓이다.




中초대형 발사체 잔해, 대기권서 소멸 안되고 지구 강타






일반적인 발사체보다 훨씬 큰 규모 때문에 창정 5B는 유독 많은 잔해물을 우주에 남기고 있다. 통상 우주발사체 잔해물은 지구로 추락하다가 대기권과 마찰해 불타 소멸하거나, 지구 궤도를 돌게 된다. 하지만 창정 5B에서 떨어져 나온 부품들은 무거운 무게로 인해 궤도에 머무르지 못하고 대기권 아래로 떨어지고, 대기권에서 불타더라도 여전히 큰 조각들이 남아 지구를 강타한다.


e54f50fca0ebf54ac62e5caee4519f62_1667554712_4354.jpg 

96bd10334569d657610e290bc9f7f0f6_1667552161_7251.jpg 

오늘 밤 하늘에서 쏟아지는 中 우주쓰레기…韓 안전할까

© 제공: 아시아경제




톈궁 건설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창정 5B의 발사 빈도가 높아진 것도 중국발 우주쓰레기가 증가하고 있는 원인 중 하나다. 창정 5B는 지난 2020년과 지난해 각각 1차례씩 발사됐으나, 올해에는 7월에 이어 11월까지 두 차례나 발사했다. 특히 이번 잔해의 모체가 되는 로켓은 톈궁의 마지막 모듈인 '멍톈'을 운반했다.




중국의 우주쓰레기 문제가 심화하면서 국제사회의 비난 수위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7월 창정 5B 로켓 잔해물이 떨어진 뒤 빌 넬슨 미 항공우주국(NASA) 행정관은 성명을 통해 "중국이 우주 쓰레기 관련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라고 지적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오늘 밤 하늘에서 쏟아지는 中 우주쓰레기…韓 안전할까 (msn.com) 



인기 상품 확인하고 계속 읽어보세요!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카리나, 장원영도 있는데.." 4세대 아이돌 중 실물 원탑이라는 아이돌
4세대 아이돌에역대급 미모를 뽐내는걸그룹 아이돌들이대거 등장했습니다.에스파의 카리나,아이브의 장원영 등역대급 아이돌들이나온 세대라고 할 수 있죠…
골반에 자신있는 ITZY 유나
 
악뮤 이찬혁과 열애설 났던 아이돌의 미모 수준.jpg
 
최근 인스타 업로드한 안지현 치어리더
 


홈 > 일반 > 이슈
이슈
포토 제목 내용

일간
주간
일간
주간
사이트 현황
  • · 현재 접속자 340 명
  • · 오늘 방문자 5,849 명
  • · 어제 방문자 17,024 명
  • · 최대 방문자 158,437 명
  • · 전체 방문자 31,811,751 명
  • · 전체 게시물 14,714 개
  • · 전체 댓글수 1,207 개
  • · 전체 회원수 586 명